본문 바로가기
  • 쇼핑몰
  • 커뮤니티
  • 북마크
취미/자전거

[자전거]모토벨로 TX8 프로3 구매 후 출퇴근

by 빽짱구 2022. 8. 31.

기존에 친구가 준 사이클을 한동안 타다가 방치한지 1년이 넘은상태에서 그간 자전거를 업그레이드할까 오토바이를 살까 고민하다가 오토바이는 보험료와 이것저것 생각할게 많고, 사이클을 사면 괜히 또 안탈거 같고, 중간을 찾다가 전기자전거를 구입하게 되었다.

여러 모델은 비교하고 검색했을때 모토벨로 TX8 프로3가 눈에 들어와서 그날 바로 구입하게 되었다.

사실 검정과 흰색을 고민후 흰색을 사려고 했으나 회사 근처 매장 사장님왈 "흰색은 잘 안나가서 주문이 들어올때만 갖다 놓는다"라고 말씀하셔서 아쉬운데로 검정으로 결정했다. (정말 매장에 여러 브랜드와 종류의 자전거가 전부 검정 밖에 없었다.)

 

마침 크랭크와 로터 튜닝을 하려고했는데 해논게 있어서 스로틀까지 추가해서 구매하게 되었다. 

이것저것 서비스도 챙겨주셨는데, 로터 튜닝하면서 앞바귀가 살짝 닿는지 소리가 나서 다시 조절하고 퇴근을 자전거를 타고 하게됐다.

사실 등산을 하던 자전거를 타던 오르막 오르는걸 정말 못하긴하는데, 전기자전거라 평지보다도 편하게 느껴졌다

파스 방식을 하게 될경우 페달을 돌리기 때문에 많은 힘이 들진 않지만 적게나마 운동이 된다.

올림픽공원에서 구리까지 쉬엄쉬엄 1시간반정도 소요됐다.

기아가 7단까지 밖에 없어서 밧데리를 사용하지 않을경우 일반자전거보다 좀 힘든게 단점이고, 오르막길에서 멈출시 페달 밟아서 올라가기가 좀 힘이 든다. 내려서 끌고 올라가는 수밖에...

밧데리가 안장과 일체형이다. 

분리를 안하고 충전을 해도 되지만, 콘센트와 거리가 있을경우 분리해서 충전이 가능하다.

TX8 프로3의 장점중에 밧데리와 본체를 연결하는 방식이 돌리는 방식이 아닌 탈부착식의 방식이라 분리가 매우 편해졌다. (프로2는 돌려야함)
대략 완충은 7시간 정도 걸린듯한데, 자기전에 꽂아놓고 아침되면 완충이 되어있다. 

충전중에는 충전기에 빨간불이 들어오고, 완충시 녹색으로 바뀌게 된다. 

완충시에도 계속 꽂고 있거나, 완전 방전을 자주하면 밧데리 수명이 줄어든다고 어디선가 들은거 같다.

접이식이 덜튼튼하다고는 하는데, 아직은 잘 모르겠다.

매장 사장님이 요새는 물통받이를 손쉽게 물을 먹을 수 있게 손잡이쪽에 거치한다고 해서 저렇게 해놨는데 음료수 사이즈가 물통받이 사이즈보다 작아서 일까? 한모금도 못마신 음료수를 두번이나 떨구는.. 그래서 어떻게 안떨어지게 고정할지 고민중이다.

날씨도 선선해지고 본격적으로 자전거를 타볼 생각이다.

동영상도 찍고 자전거 여행도가고 힐링도 하는.. 가끔 출퇴근도 자전거로 할예정이다.

전기자전거라 출근길에 더운날씨에도 땀이 별로 안나서 할만하다? 라는 생각도 들었다.

 

참고로 파스 방식은 페달을 돌리면서 전기 동력이 도와주는 방식이고, 스로틀 방식은 페달을 돌리지 않더라도 전기 모토의 힘으로 가는 방식이다.

 

전기자전거를 탈경우 도로교통법을 좀 알아놔야 벌금을 피할수 있으니, 참고하도록 하자.

모토벨로 TX8 프로의 경우 25키로가 넘을경우 파스방식이던 스로틀 방식이던 모터가 동작하지 않게 법규에 맞게 제작되어있다.

불법 개조를 할경우 집중 단속 기간이니 큰 벌금을 물지 않게 관련법규를 알아두길 바란다.

 

https://www.webmini.net/free/378

 

전기자전거 법규 > 자유게시판 - 웹미니

요새 전기자전거를 많이들 타고 다니는데, 알고 타야할듯해요.

www.webmini.net

 

떠납시다~

댓글0[댓글정책]